샘이의 요즈음

요즘 샘이는 한달에 두 번 숲학교(애벌레학교)에 다닙니다.

애벌레학교에서는 독수리라는 이름을 사용합니다.

아침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산과들로 뛰어 다니며 아이들과 함께 지냅니다.

엄마가 싸주신 맛있는 도시락도 친구들과 나누어 먹구요.






'샘이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샘이의 요즈음  (0) 2013.05.09
샘이와 함께라면  (0) 2012.06.12
추억은 방울방울  (0) 2012.05.14
꽃향기를 맡으면 힘이 솟는 샘이  (0) 2012.04.19
연우와 시우 그리고 샘  (0) 2012.04.15
뭐가 이리 좋나?  (0) 2012.04.12
트랙백0 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