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아들 엄마 청개구리 세살'에 해당되는 글 1

  1. 2010.12.21 청개구리 샘 (2)

청개구리 샘


요새 샘이는 청개구리처럼 말한다.

엄마: "샘아 오늘 놀이방에서 재미있게 놀았어?"

샘:  "아니 재미없었어"

엄마: " 샘아 오늘 친구들이랑 사이좋게 놀았니~?"

샘: " 아니 싸웠어!"

엄마:  " 왜~싸웠어... 사이좋게 놀아야지..내일은 친구들이랑 사이좋게 놀자~~!!"

샘: "싫어~!! 싸울거야 만~~~이"

다음달이면 만 세살 현재 우리나라 나이로 3살된 아이와의 대화이다..
참으로 당황스럽지 않을수가 없다. ^^!

이땐 다 이러나...? 그래 그럴꺼야....!하며 넘어가곤 하지만 가끔식 엄마가 기도를 많이 해야겠다란 생각을 강렬하게 만들기도 한다.

아들아~~~!!
엄마 아빠는 누구든 샘에 와서 쉼을 얻고 힘을 얻어갈 수 있는 작은 옹달샘같은 사람이 되라고 샘으로 지었단다.
건강하고 씩씩하게
지혜롭게 그리고
언제나 사랑을 나눠주는
사랑스런 샘이 되길 기도한다~~!!!!!

'샘이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마지막 땔감작업  (0) 2011.03.21
겨울나기 땔감작업  (1) 2011.01.06
청개구리 샘  (2) 2010.12.21
샘이는 손톱도 잘 깍아요  (0) 2010.12.21
천리포 바다  (2) 2010.11.11
둘이 사귀는거야???  (0) 2010.11.11
트랙백0 Comment 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