비에 태풍땜에 샘이는 심심해요


주말내내 비가 오고
바람이 불어
집안에서만 빙글빙글 몸살을 앓는 샘이

 일요일 잠깐 날씨가 갠 틈을 타
 집맢 마당에서 놀거리를 찾았습니다.

 샘미 삽(아빠가 샘이한터 맞게 잘라준다고 사놓고는 아빠가 더 많이 사용하는 삽)을 가지고
 물이 고인 곳에 삽질을 하고...

 트럭에 돌을 가득 담아 물을 받아 
 계속해서 돌을 가져다 넣는 샘이 모습이
 태풍과 장마 비 속에서 잠깐 맑은 하늘의
 한줄기 햇살 같이 눈 부시게 이쁘네요~~^^


 

'샘이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눈에만 이뻐보이나~~^^  (0) 2011.12.20
너무 오랜만에 지난 여름사진 몇장  (0) 2011.12.20
비에 태풍땜에 샘이는 심심해요  (2) 2011.06.27
따라쟁이 샘  (1) 2011.03.21
마지막 땔감작업  (0) 2011.03.21
겨울나기 땔감작업  (1) 2011.01.06
트랙백0 Comment 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