다시 피는 꽃처럼, 다시 오는 봄처럼

녹색당을 지지해 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.

결과보다는 과정이 중요하다지만 아쉬운 마음 쉽게 떨칠 수 없습니다.


꽃은 피고 봄이 왔지만 모른척 했나봅니다.

나는 너를 맞을 준비가 안됐다고 말했나봅니다.


마음에 여유가 없었습니다.

발레리나가 핀 것 도 모르고 무심히 지나갔습니다.


그리고 매년 찾아오는 꽃과 봄처럼 

우리도 다시 시작합니다.


이제 한 숨 돌리고 봄을 맞아야겠습니다.






'아빠이야기 > 사는 이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시 피는 꽃처럼, 다시 오는 봄처럼  (0) 2012.04.12
내일이 기다려진다.  (0) 2012.04.10
샘이가 그려 준 나  (2) 2012.04.09
나의 삼촌 브루스 리 1,2  (0) 2012.04.09
카테고리를 정리하며  (0) 2011.03.23
내가 만난 아이들  (0) 2010.10.17
트랙백0 댓글0